행복도시~부강역 도로건설공사 순항

부용교(L=420m) 중앙 접속부(KEY SEG) 마지막 타설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12/28 [16:37]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문기, 이하 행복청)은 ‘행복도시∼부강역 도로건설공사’의 부용교 중앙 접속부(KEY SEG) 마지막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행복도시∼부강역 도로건설공사는 세종시 금남면 부용리에서 부강면 금호리를 잇는 노선 2.34km에 총사업비 803억 원 투입해 왕복 4차로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현재 공정은 88%, 내년 5월 준공할 예정이다.


특히 핵심 공종인 부용교는 금강을 횡단하는 신설교량으로 나룻배의 황포돗대 이미지를 형상화한 교량으로 12월까지 전체 상부 공사를 완료하고, 교량 내부 벽체마감 및 전기, 통신 등 부대시설 공사도 `21년 3월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전천규 광역도로과장은 “올해 잦은 강우 및 태풍으로 인하여 계획 공정관리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차질 없이 공사가 추진되어 부용교 마지막 접속부(KEY SEG) 연결을 마무리하였다” 며 “견실한 시공은 물론 도로 개통시까지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