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세종수목원, “세월을 담은 작은 숲”, 본태전 성료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12/28 [15:45]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국립세종수목원(이유미 원장)에서 개최된 ‘세월을 담은 작은 숲’, ‘본태전’마무리됐다.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은 지난 11월 24일부터 12월 27일까지 총 34일간‘세월을 담은 작은 숲’, ‘본태전’을 개최해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과 관심을 받았다.


이번 전시회에는 오랜 세월 동안 모진 바람과 서리를 맞으며 자라난 곰술, 향나무, 당단풍나무 등 40여 점의 분재가 전시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정민 희귀특산온실·분재관리팀장은 “겨울에는 분재의 수형미를 감상하기 좋은 계절로 잎에 가려져 볼 수 없었던 줄기, 뿌리, 가지를 자세히 볼 기회가 됐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재 전시회를 기획하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