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의원, “주택용 소방시설 100% 설치 목표로 예산 확대 등 노력해야”

15일 제66회 정례회 4차 본회의서 소화기‧화재경보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확대 제언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12/15 [15:18]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이재현 의원(소정‧전의‧전동면)은 15일 제66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지역 내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율을 100%까지 끌어올릴 수 있도록 예산 확대 등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재현 의원이 이날 5분 자유발언에서 공개한 자료를 보면 지난 2012년 2월 시행된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의무화로 기존 건축물에 대한 5년의 유예 기간을 거쳐 2017년 2월부터 모든 주택에 소화기와 주택화재 경보기 등을 설치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전국 평균 설치율은 40%선을 밑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세종시의 경우 ‘주택에 설치하는 소방시설 설치기준 조례’에 따라 우선 설치 대상인 독거노인과 장애인, 저소득층 등 재난취약가구를 중심으로 꾸준히 소방시설을 설치한 해온 결과 설치율이 전국 최고 수준인 65.5%에 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의원은 “전국 1위 수준의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율에도 여전히 연 평균 200건 이상의 화재로 인해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만큼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소방시설 100% 완비를 목표로 주택 화재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의원은 ▲소방본부와 읍‧면‧동 합동으로 면밀한 전체 수요 조사 실시 ▲2022년까지 설치율 100% 달성을 위한 소방시설 재료비 예산 확보 및 설치비 절감 방안 마련 ▲설치된 소방시설에 대한 정기 점검 등 적극적인 사후관리 체계 마련 등을 제안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화재 예방은 인명과 재산 피해를 막는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사안인 만큼 주택용 소방시설 100% 설치를 목표로 안전도시, 명품도시 세종시를 완성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