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시장, 시민과의 대화 300회‘열린 시정 구현’기여

2014년 시정2기 공약사항으로 시작…시민 제안 2,080건 처리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10/29 [09:15]

 

  © 한국시사저널



- 28일 소담동 온라인 시민과의 대화…이륜차 단속강화 등 건의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이춘희 시장은 2014년 시정2기 공약사항으로 시작한 시민과의 대화가 300회를 맞아‘열린 시정 구현’에 기여했다.


시민과의 대화는 지난 2014년 7월부터 운영해 현재까지 총 3,840건의 시민 건의사항 중 2,080건이 추진완료 됐고 490건이 추진 중으로 세종의 주민자치를 체감하는 계기가 됐다.


이로 인해 세종특별자치시는 시민 참여, 열린 시정 구현에 기여했다.


시민과의 대화는 이 시장이 직접 읍면동을 찾아가서 주민들과 대화하며 마을 현안 및 건의 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양방향 소통 창구다.


특히 지난해 4월 전동면에서 열린 시민과의 대화에서는 주민들로부터 청람리 분리 요청이 접수돼 소관부서 검토와 주민주도의 마을총회를 거쳐 행정구역 관련 조례를 개정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들어서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 대화방식의 시민과의 대화 추진이 어려워 잠시 중단하기도 했으나, 지난 6월부터 직능사회단체 위주로 규모를 줄여 간담회를 재개했다.


지난 28일 소담동에서 열린 제300회 시민과의 대화는 코로나19로 인해 변화된 시대적 상황을 반영해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zoom)을 활용한 비대면 온라인 대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대화는 현장 참석자 5명을 포함해 초등학생, 학부모 등 다양한 계층의 주민 40여 명이 온라인으로 대화에 참여한 가운데 주민들이 직접 제작한 300회 축하 영상 상영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소담동 주민들은 △물빛광장 문화공원 조기개장 △오토바이 인도주행 단속 강화 △학생안전도로 지정 등을 건의했고, 이에 대해 이 시장의 답변이 이뤄졌다.

시는 소담동 주민들이 건의한 사항에 대해 소관부서 검토를 거쳐 시정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그동안 시민 여러분의 참여와 관심이 시민과의 대화 300회라는 역사를 만드는 원동력이 됐다”며 “앞으로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직접 찾아가는 시민과의 대화와 함께 온라인 대화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