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지사, 日 시마네현‘죽도의 날’도발 규탄

-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죄 반성으로 세계평화 공존에 동참 촉구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5/02/23 [21:01]
▲     © 한국in뉴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23일 10시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22일 개최한 일본이‘죽도의 날’행사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하며,‘죽도의 날 조례’즉각 폐기를 촉구하는 규탄성명서를 발표하고, 오후 2시 포항시청 광장에서 개최된 범도민 규탄결의대회에 참석했다.


김 지사는 성명서를 통해“일제 강점기 독도에서 무단으로 강치를 포획한 사실을 왜곡해 독도가 일본영토라 선전하고, 또 최근 미국 교과서에‘일본이 위안부를 강제로 모집했다’는 부분을 삭제 요청해 세계적 지탄을 받는 등 과거사를 부정하고 역사적 퇴행의 길을 걷고 있는 아베 정권에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역설하면서,


▲     © 한국in뉴스

올해는 광복 70주년,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는 뜻 깊은 해인  만큼,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사죄를 바라며, 자국 교과서 뿐 만 아니라 세계의 교과서에 까지 일본 제국주의적 망령을 심으려는 아베 내각의 망동을 즉각 중단하고, 동북아의 안정과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개선 및 세계평화 공존을 위해 적극 동참 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독도를 분쟁지역화 하려는 일본의 전략에 치밀하게 준비하고 독도의 주인으로서 단결된 힘으로 독도를 제대로 알고 지켜야 한다”며,“독도를 한민족의 삶이 녹아있고,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쉬는 평화의 섬으로 가꾸어 나가는데 우리 모두가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규탄성명서 발표 후 포항시청 광장에서 개최된‘죽도의 날’대응 범도민 규탄결의대회에 참석해 일본의 역사왜곡과 부당한 영유권 주장에 대해 다시 한 번 강력히 규탄했다.


▲     © 한국in뉴스

독도재단, 포항독도평화로타리클럽, 푸른울릉도독도가꾸기 단체 공동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를 비롯해 장대진 도의회 의장, 이정호 경북도의회 독도특위원장, 이강덕 포항시장, 최수일 울릉군수 등 지역의 30여개 단체 회원들과 3,000여 명의 시도민이 참여한 가운데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을 규탄하고 독도 영토주권 수호의지를 다졌다.


한편, 경북도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부당성을 널리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한일 독도 홍보사이트 현황과 대응전략, 학술대회, 독도사료연구회 세미나, 독도 자연전, 독도 힐링캠프, 독도정책자문위원회 구성”등 독도와 관련된 다양한 학술대회와 독도 홍보 전시회를 개최하고,


독도를 찾는 관람객의 편리성과 안전성 도모를 위해 독도방파제 설치,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중앙에 사업추진을 건의하고, 울릉도의 사동항 확충, 일주도로 연결, 울릉 공항건설 등 영토주권 강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하은숙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