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호 부시장 "자족기능 확충, 신수도권 혁신클러스터 구상"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열고 지난 소회 향후 계획 밝혀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10/14 [13:50]

 조상호 세종시경제부시장이 13일 세종시청 대변인실에서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조상호 세종시 경제부시장은 취임 1주년을 맞아 자족기능 확충과 민생경제 안정, 세종시를 중심으로 충청권 성장 기여를 위한  '신수도권 혁신클러스터' 구상 등을 밝혔다.


조 부시장은 취임 1주년에 하루 앞선 13일 오전 세종시청 대변인실에서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조 부시장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민생경제 살리기에 중점을 두어왔다고 소회했다.


“코로나19에 대비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가활성화 TF 구성을 통해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 정책의 종합적 지원체계를 구축,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내업체 보호방안을 마련 했다”며 “그동안 신용보증재단을 설립과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예비타당성을 통과에 노력하는 한편, 이를 바탕으로 '신수도권 혁신클러스터' 구상을 구체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4~5생활권을 중심으로 한 연구기능 기업ㆍ대학·기관단체 등을 위주로 하는 인구 70~80만 매력도시인 소도시급 도시계획을 별도로 짜 보자는 제안도 있었다”며  “세종시만의 발전과 함께 전체 충청권 발전에 어떻게 기여할 것인가를 항상 생각한다”며 자족기능 확충 및 민생경제 안정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 1년간 세종시법 개정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 한 결과 강준현 의원이 대표 발의한 세종시특별법 재정 특례 3년 연장안이 국회 통과로 세종시는 연간 102억, 세종교육청은 863억 수준의 추가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한 후, “’21년도 정부예산안에 국회 세종 세종의사당 설계비 100억원 및 세종신용보증재단 설립비 80억원 반영, 세종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되는 쾌거를 이루었다”며 그동안의 성과를 밝혔다.

 

▲ 조상호 경제부시장이 13일 오전 세종시청 대변인실에서 열린 취임1주년 간담회 모습.  © 한국시사저널


조 부시장은 2040 도시기본계획수립 작업에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중앙공원을 비롯한 중앙녹지 공간 마련을 통해 세종시의 정체성을 살리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중앙녹지 공간에 공원 조성을 통해 1년에 300만명 이상의 관광객유치를 통해 자립기반 마련이 되고, 당초 계획에는 없던 보행교가 건립되면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전시와 판매로 이어져 새로운 볼거리를 넘어 경제.문화적 파급효과도 대단할 것”이라며 “이곳을 즐거운 곳으로 만드는 것은 우리 몫으로, 보행교를 중심으로 방문객 동선 등을 어떻게 만들어가야 할지 고민 중”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조 부시장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언급했다. "코로나19로 '갈등과 분열'의 시대에서 '협력과 배려'의 문화가 자리잡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모두 함께 힘을 모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부시장은 상가공실율 문제에 대한 질의에 “도시인구 증가가 궁극적인 해결방안이 될 것이라며, 상가를 주거시설로 전환하는 방안은 건물주들이 수익성이 맞지 않아 꺼리고 있다”며 “건물주를 설득하거나 공공기관이 매입해 활용하는 방안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부시장은 세종시는 신수도권, 행정수도권이라고 묶어 부를 만한 주변도시, 주변지역과의 상생, 시너지 효과를 강조했다.

 

그는  “세종시는 지금도 새로 만들어가고 있는 곳으로, 세종시와 대전시의 경우 이미 단일경제권, 단일문화권이라며, 주변지역과 대중교통 및 주거상황 등 상생발전 기반을 만드는 것이 선결 과제"라고 강조하고, 일각에서 제기된 세종시와 주변도시와의 행정구역 통합론에 대해 “통합해서 시너지 효과가 나는 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런 후, “세종시는 대전시와 경제자유지역을 만드는 것에 대해 논의 중”이라며 “10년 뒤엔 세종과 대전, 청주를 잇는 대량수송 교통망이 거의 완성되는 단계로, 함께 성장하려는 태도가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조 부시장은 "3기 시정이 전반기를 넘어서고 계획대비 어긋난 일도 있지만 균형발전의 틀을 형성해가며 야당과 협력하고 혁신성장의 거점을 만들어 가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간담회를 마쳤다.

 

한편, 조 부시장은 지난해 10월 14일 정무부시장으로 취임한 이후, 기존 정무부시장체계에서 2020년 4월 직제 개편을 통해 초대 경제부시장을 자임하며 직제를 개편해 경제산업국, 건설교통국, 문화체육관광국, 도시성장본부, 농업보좌관 등 사업부서를 관장하게 됐다.


(사진-조상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