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교육청, 김지철 교육감 추석 인사

올해 추석은 가족, 친지와 만나기 위한 '이동과 만남은 잠시 미뤄달라' 당부

손대환기자 | 입력 : 2020/09/25 [18:13]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충남교육청 김지철 교육감은 24일 민족의 명절 한가위를 앞두고 도민과 교육가족에게 드리는 인사말을 전했다.

▲     ©손대환기자

 

  김교육감은 인사말을 통해 한가위는 우리나라 정() 문화를 대표하는 명절이지만, 지금 우리가 처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서는 마냥 기뻐하기 어렵다고 말하면서 올해 추석은 가족, 친지와 만나기 위한 이동과 만남은 잠시 미뤄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추석 연휴가 지난 뒤 우리 아이들이 다시 학교에서 친구들을 만나고, 선생님과 눈 맞추며 공부하는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민 모두가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원격수업이라는 낯선 환경에서 새로운 교육의 길을 걷고 있는 선생님. 마음껏 이야기하지도, 뛰어놀지도 못하며 등교와 원격수업을 반복해가며 어렵게 배움을 이어가고 있는 학생. 가정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아진 자녀의 돌봄과 배움, 건강까지 챙겨야 하는 학부모님. 9개월여 시간 동안 학교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교직원.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말을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