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교육·국세행정 수요증가에 발빠른 행보

교육지원청 유치 및 논산세무서 계룡출장소 운영시간 정상화 협의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09/21 [22:57]

  [한국시사저널= 손대환기자] 계룡시(시장 최홍묵)가 행정수요 증가에 따른 교육지원청 유치 및 논산세무서 계룡민원실 운영시간 조정에 나선다.

▲ 왼쪽부터 류재승 부시장, 이진구 교육장.   © 손대환

 

   계룡시 류재승 부시장은 지난 17일 논산계룡교육지원청 이진구 교육장을 만나 계룡시 교육지원청 유치를 위한 업무협의를 가졌다.

  이날 협의에서 류재승 부시장은 계룡시의 인구수 대비 학생수(16.4%) 비율 및 학생 수 대비 학원 비율(6%)이 충청남도 평균(12.3%, 3.1%)보다 월등히 높은 점을 강조하며 계룡시의 높은교육수요를 설명했다.

  또한 지속적인 도시개발 및 경찰서·가스기술교육원 등의 공공기관 유치 2024년까지 3,824세대의 공동주택 입주 예정 등 도시규모 확대에 따른 학생 수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교육행정 수요 증가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지역 특수성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서비스 제공을 위해 독립 교육지원청 설립이 필수적임을 재차 강조했다. 이진구 교육장은 계룡교육지원청 설치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논산세무서를 방문, 논산세무서 계룡출장소 운영시간정상화를 위한 협의를 가졌다.

계룡시는 세무서가 없어 시청사 1층에 논산세무서 계룡출장소를 설치해 국세행정서비스를 제공했으나, 운영시간이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로 이 외의 시간에는 국세업무를 처리할 수 없어 시민 불편이 제기됐다.

  더욱이 향후 도시개발 및 소방서·경찰서 등의 공공기관 설치 계룡 제1·2산업단지 입주 기업 증가로 국세행정 서비스 수요가더욱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운영시간 정상화와 인력보강의필요성을 강조했다. 송채령 논산세무서장은 계룡시의 의견에 공감하며, 논산세무서 계룡민원실 운영시간 정상화와 인력보강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