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갈대후리는 소리 구술 채록 시연회

윤수원 기자 | 입력 : 2020/08/19 [17:59]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윤수원 기자] 역사문화 찾기를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청양군 청남면 인양리에서 ‘갈대후리는 소리 구술 채록사업 시연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지난 18일 인양리 마을과 인양리 갈대밭에[서 갈대후리는 소리 보존회와 인양리 주민들과 청신여중 학생들을 비롯해 나인찬 청양군부의장과 임호빈 청양군문화원장, 이걸재 공주아리랑 회장, 이경학 청양군문화체육관광과장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갈대후리는 소리 채록 시연회를 성대하게 가졌다.

 

  © 한국시사저널


이날 오전에는 인양리 주민들과 식사와 대화를 통해 갈대후리기 작업에 대한 이야기와 과거 인양리 마을에서 이뤄진 갈대밭 등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 한국시사저널


오후에는 갈대후리는 소리 채록 시연회 1부 행사로 인양리 갈대밭에서 이걸재 공주아리랑 회장의 사회로 열렸다.

 

  © 한국시사저널


임 원장은 “갈대후리는 소리 시연회를 빛내주신 어르신분들께 감사드린다 이번 구술사업을 통해 전통문화를 발굴하고 계승하고 보존하여 미래 후손들에게 문화를 물러주기 위해 문화원에서 매년 하는 사업이다” 생활문화가 사라져 가는 문화사업을 계속 발굴하여 좋은 역사문화를 남기고자 한다“고 말했다.

 

  © 한국시사저널


나 부의장은 “갈대후리기 잊혀져 가는 옛 전통문화를 계승하기 위해 좋은 자리를 마련해 주신 인양리 마을 주민들과 관계자 모든 분들게 감사를 드린다”며 “갈대후리기를 후손들에게 물려 주어 후손들에게 좋은 문화를 물려주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며 의회에서도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 한국시사저널


윤동원 동계장은 “여러분들이 갈대후리기 전통을 이어가서 더욱 발전시켜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한국시사저널


이 과장은 “전통문화를 살리기 위해 더운 날씨에 노력해 주시는데 감사드리며 갈대후리기가 문화재가 될수 있도록 후원하겠다”고 약속했다.

 

▲     ©한국시사저널

 이어 청신여중 학생들이 현대에 맞게 갈대후리는 소리를 구성지게 부르기도 했다.

 

  © 한국시사저널


또한 인양리 어르신들이 갈대후리는 모습을 재현하며 흥을 돋았고, 뒤를 이어 갈대후리는 소리 보존회 회원들이 갈대후리는 소리에 맞추어 갈대를 베면서 시연 행사는 절정에 달했다.

 

  © 한국시사저널


이날 인양리 마을 주민인 한상일씨와 이걸재 회장은 갈대후리기에 대해 가리기 십자가리, 줄가리, 재믹기 등을 설명하며, 갈대후리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 한국시사저널


청양갈대후리는소리보존회 한상봉 예술감독 및 지도강사는 “개인이 큰 낫으로 갈대를 베면 위험한 작업이라 다른 지역에서는 노래 부를 여유가 없었다”며 “청남지역은 마을 단위로 일정에 따라 일을 해 농요로 발전할 수 있었는데, 지역의 문화를 보존하는 것은 지역주민의 몫”이라고 강조했다.그러면서 “갈대 후리는 소리를 기억하는 주민들이 있어 그 맥을 이어가지만, 언제 끊길지 모른다”며 “재현에 힘써 보존하고 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시사저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