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농식품 바우처’ 공모사업 선정

한상봉 기자 | 입력 : 2020/08/14 [00:20]

 
[한국시사저널=한상봉 기자] 청양군이 농림축산식품부 시행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억7000만원을 받게 됐다.


이 사업은 취약계층이 신선하고 품질 좋은 식품을 섭취할 수 있도록 전자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이며 군내 중위소득 50% 이내 1200여 가구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원 금액은 1인 가구 기준 월 4만원, 2인 가구 5만7000원, 3인 가구 6만9000원, 4인 가구 8만원이며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지급된다.


전자카드는 로컬푸드 직매장이나 농협 하나로마트 등에서 사용할 수 있고 국내산 채소, 과일, 우유, 달걀 등을 구입할 수 있다.


김돈곤 군수는 “농식품 바우처 공모 선정으로 군내 취약계층의 건강생활에 보탬을 드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먹거리 복지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