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 팔걷어

차성윤 기자 | 입력 : 2020/08/03 [14:36]

[한국시사저널=차성윤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그동안 대중교통 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고 불친절 민원이 다수 발생하여 서비스 개선을 통한 고품질 지향형 서비스 추진 방향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대대적인 개선작업에 나서고 있다.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의 불만 유형을 분석한 결과, 무정차, 급출발, 과속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가 하면, 이용객에게 막말 및 욕설하는 행위, 기사가 운행 중 핸드폰 사용하는 행위 등 불편·불친절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시내버스 운수종사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지난 6월에는 시민, 운수회사, 경찰, 공무원이 함께하는 시민협의체를 구성해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인 환류 시스템을 유지하기로 했다.

또한, 시청 교통부서 직원으로 구성된 단속반이 주요 버스 노선에 탑승하여 무정차, 난폭운전, 불친절, 안전운행 미준수 등을 암행 단속을 수시로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8월 중에는 시민 모니터단원을 모집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자원봉사자를 활용한 이번 대중교통 서비스평가 시민 모니터단은 8월초부터 시내버스 모니터링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며, 시민 모니터단이 시내버스에 직접 승차하여 친절서비스, 안전운행 및 차량청결 등에 대해 평가하고 불편사항 및 개선사항을 제보하게 된다.

시는 이러한 시내버스 서비스 개선을 위한 암행단속반과 시민 모니터단에 의해 도출된 결과를 토대로 합리적인 서비스 평가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업체간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용객 만족도를 제고하며,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등 대중교통 근무 여건 개선을 위한 노력을 병행하여 친절 운전자에 대한 연말 표창과 불친절 운전자가 속한 업체 및 안전 미준수 업체에는 지원금 차등 지급 등의 재정체계를 적용할 예정이다.

정시장은 “앞으로 지속적으로 시민의 눈높이에 걸맞는 대중교통 서비스 수준을 향상시켜 시민 만족도를 제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