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충주시장, 하천 산책로·쉼터 조성으로 시민 행복지수 높인다

정태수 | 입력 : 2020/07/16 [15:03]

 

  © 한국시사저널


<충주= 염 동완기자> 조길형 충주시장이 “도시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서는 시민들이 일상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며 “시내 하천 산책로와 쉼터 등 자연환경을 활용한 시설을 잘 조성해서 시민의 행복지수를 높일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시장은 16일 주재한 정책토론회의에서 논의된 시내 하천 시민쉼터 조성 방안과 관련해 “충주는 어디서나 자랑거리로 삼을 만한 자연의 멋을 간직하고 있음에도 그 잠재력을 다 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충주천·교현천 등 시내 하천을 총괄 관리하는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해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며 여유와 위안을 갖는 휴식의 공간을 조성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악취·쓰레기 문제 해결 △생명이 살아 숨 쉬는 생태관리 △잡초제거 및 조경 관리 연중 강화 △시민휴식 시설 보완 등 시내 하천 정비와 함께 도심 속 천혜의 휴식공간인 호암지와 연결되는 산책로 개발도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고유한 자연의 멋을 돋보이게 해줄 수 있는 경관조명 등은 적극적으로 검토하되, 단기적인 관심 끌기에 치중한 구조물이 세워지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정책의 방향 설정에서부터 장기적인 시민 삶의 질 향상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조 시장은 “시민들이 평소에 자주 다니고 좋아하는 곳을 파악하고 그 이유를 찾아내야 사업을 올바르게 추진할 수 있다”며 시민과의 소통도 당부했다.

 

 “하천 사업뿐 아니라 모든 정책의 개발과 추진 시에는 반드시 시민의 의견을 최대한 많이 듣고 반영해야 한다”며 “시정 추진 시 시민위원회 구성, 현장 방문, 공청회 등 다수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방안을 필수적으로 마련할 것”을 거듭 당부했다.

 

조길형 시장은 “사업의 기획부터 예산 확보와 추진까지 총괄하는 관리체계 구축과 시민과의 긴밀한 소통·협력이 잘 뒷받침된다면 호암지를 중심으로 한 시내 하천 시민쉼터는 물의 도시 충주에 걸맞은 대표 관광 자원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내실 있는 사업을 통해 시민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도록 꼼꼼한 사업 추진에 전력을 다하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