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코로나19 48번째 확진자 발생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06/18 [16:06]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세종시는 코로나19 48번째 확진자가 17일 저녁에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코로나19 발생은 지난 17일, 19명 검사(18명 음성, 1명 양성). 5월 14일 47번 확진자 완치 이후 34일 만에 발생한 것이다.


48번 확진자는 조치원읍 신안리 e-편한세상아파트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으로 대전시 55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지난 14일 청주순복음보화교회 기도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전동면 소재 유나이티드제약 직원으로 가족 2명(남편, 딸)과 함께 거주하고 있다.


 가족 1명(남편)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되었으며, 딸(제주도 여행중)은 오늘 중으로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확진자가 근무하는 유나이티드 제약은 오늘 직장을 폐쇄했으며, 접촉자는 물론 직원 전원(230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전에서는 지난 15일부터 17일 사이에 15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며, 충남에서도 12일 이후 논산, 아산, 계룡, 홍성에서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대전시 55번 확진자는 세종시 고운동에, 59번 확진자는 종촌동에 거주하고 있으며, 이들 접촉자에 대한 검사를 실시, 이중 1명(세종시 48번 확진자)이 양성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전 51번 확진자의 남편(밀접접촉자)이 세종시 부강하이텍고 교사로 밝혀져 지난 17일부터 학생들의 등교를 중지시켰으며,  검사 결과 음성(17일)으로 확인됐다.


이로인해 세종시는 주말‧휴일 문화예술 행사 일정 등이 변동되었으며, 20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2020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세종문화야행)’은 무기한 연기됐고, 21일로 예정됐던 ‘제4회 세종무용제’는 장소를 변경, 공개예선에서 비공개예선으로 전환하게 됐다.


시는 최근의 대전시 코로나19 확산은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교회, 방문판매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고위험시설(전자출입명무 작성 의무화)은 물론 일반 다중시설(교회, 음식점, 방문판매업체 등) 이용자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 동참을 당부했다.


이 시장은 “백신과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코로나19를 종식시키기는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라며, 최근 수도권과 대전시의 사례에서 보듯 언제든지 재확산이 이뤄질 수 있는 만큼, 시민들의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을 일상생활의 한 부분으로 여기고, 생활방역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