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공공급식센터 이달말 준공

213억 투입, 4-2生에 5,450㎡규모 집하‧선별장 등 갖춰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06/18 [15:15]

  © 한국시사저널



- 유초중고에 안전한 먹거리 제공… 공공급식 신뢰 제고

- 지역 우수농산물 공급 기회 확대, 농가소득 증대 기여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세종시는 공공급식센터를 신도시 4-2생활권 집현리(금남구즉로 407)에 213억 투입, 4-2生에 5,450㎡규모로 이달말 준공한다.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은 18일 오전 기자브리핑을 통해 "‘세종형 공공급식센터’를 건립, 유초중고에 안전한 먹거리 제공과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공공급식 식재료 공급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로컬푸드 운동’을 추진해 생산자와 소비자 간 신뢰를 확보하고, 도농상생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


‘세종형 공공급식센터’ 건립은 ‘로컬푸드 운동’ 확산 차원에서  진행하게 되었으며, 이는 학교급식 식재료 지원을 시작으로 정부부처와 국책연구기관 등의 구내식당에도 로컬푸드 식재료 공급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그동안 학교급식 식재료 수급은 최저가입찰방식으로 이뤄져 학교별로 품질에 편차가 있고, 지역의 우수한 식재료(로컬푸드)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학교급식만이라도 이익을 우선으로 하는 시스템에서 벗어나 공공의 영역에서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고 운영해야 할 필요성이 제고로, 시는 2015년 세종형 공공급식지원센터 설립운영 기본계획 수립, 2016년부터 로컬푸드 학교급식 시범사업 시작, 식재료 통합 수‧발주 프로그램을 구축으로 사전 준비를 해왔다.


이에 시는  ‘공공급식 지원센터’를 지난해 6월부터 연면적 5,450㎡(부지 10,000㎡,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집하‧선별‧저장‧공급을 위한 일관시설과 교육장 등을 배치, 공공급식 식재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한편, 먹거리 교육의 장으로도 활용할 계획으로 건립하게 됐다.


 공공급식지원센터를 통해 올 하반기부터 유‧초‧중‧고에 식재료를 공급할 계획이다.


 공공급식지원센터는 식재료 통합 수‧발주 프로그램을 통해 시가 모든 식재료를 직접 구입해 각급 학교에 공급하게 된다.


또한, 보건환경연구원과 농산물품질관리원, 축산물품질관리원 등 3개 기관과 협력해 식재료의 안전성을 확보하게 된다.
지역 농가에는 농산물의 수요처를 확보함으로써 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지역농산물 30개 품목, 지역농산물 공급 비율 60%, 만족도 90% 달성을 목표로 한 ‘3․6․9 프로젝트’를 실현해 타 지역의 모범이 되는 공공급식 모델을 만들게 된다.

 

▲ 공공긊식센터   © 한국시사저널


공공급식센터는 공공급식의 컨트롤타워로서 예산을 절감하고 예산 집행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한편, 공공급식에 공공성을 확산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개장 초기에는 시와 교육청이 합동으로 TF팀을 구성해 시범운영할 계획이며, 이를 토대로 시 여건에 맞는 최적화된 급식센터 운영체계를 확정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공공급식지원센터의 건립과 운영은 단순한 식재료 공급을 넘어 미래의 기둥인 학생들의 건강을 위한 의미 있고 가치 있는 사업”이라며 “로컬푸드 운동을 더욱 확산해 지역의 건강한 먹거리로 시민들을 건강하게 하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을 주는 푸드 플랜 완성의 밑그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 「자급자족도시(먹거리) 세종」, 「푸드플랜 명품도시 세종」을 만드는 데 시민여러분들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