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돈곤 군수 “관광객 500만 시대 밑그림 제시”

지난 11일 기자회견 통해 관광종합개발사업 기본계획 발표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06/15 [16:33]

▲ 김돈곤 군수의 브리핑 모습.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김돈곤 청양군수는 지난 11일 오전 군청 상황실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을 통해 ‘농촌형 청정 차별관광 시스템’을 구축을 통해  ‘관광객 500만 시대’ 개막을 선언했다.


이날 김 군수는 아토피 힐링 에코타운 조성 등 7가지 거점사업을 중심으로 종합관광개발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국립 치유의 숲’ 조성사업 유치 성공을 알리기도 했다.


김 군수는 국립 치유의 숲 유치와 관련 “6월초 기획재정부로부터 국립 청양 치유의숲 조성사업 설계비 2억원(2021년)을 승인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화성면 화암리 산105-1번지 국유림 일원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2023년까지 국비 50억원을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군수는 지난달 28일 완성한 관광종합개발사업 기본계획을 소개하면서 7개 관광거점으로 △천장호 관광지 재활성화 사업 △칠갑호 관광거점 허브 육성 △칠갑산 천문대 보완 △지천구곡 힐링공간 조성 △청양군 지방정원 조성 △구기자 온천관광지 조성 △아토피 힐링 에코타운 조성사업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천장호 재활성화는 출렁다리 인지도와 알프스마을의 매력을 서브기능으로 구성하고 핵심시설을 확충하면서 소비 공간을 창출하는 사업이다.


주요사업은 알프스로 가는 하늘길 조성, 알프스 테마 빌리지 및 수변 산책로 조성, 보행 현수교 설치, 로컬푸드 직판매장 설치, 모노레일과 산악열차 설치 등으로 관광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게 된다.


칠갑호 관광거점 허브육성은 유아 및 어린이 동반 가족 관광객, 연인․부부 등 커플을 위한   사업이고 인근에 골프장, 콘도 등 대형 관광시설을 유치함으로써 관광객 500만 시대를 여는 역할을 하게 된다.


칠갑산천문대 보완사업은 국도 36호선 우회에 따른 통행량 감소문제를 해소하고 천문대 재방문율 감소와 신규 볼거리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된다.


지천구곡 힐링공간 조성사업은 한반도 지형을 닮은 대치면 구치리 ‘회룡대’ 일원의 자연 경관을 활용해 전망대, 허브공원, 미로파크 등을 설치해 인증샷 명소로 육성하며, 청양군 지방정원은 폐광지역인 남양면 구봉광산 일대를 활용하는 사업으로 향기, 소리, 숲 정원과 금을 소재로 한 탐방로, 정원 문화원 등을 배치할 계획이다.


구기자 온천관광지 조성은 장기간 미개발 상태에 있는 도림온천 지역에 지역 고유 콘텐츠 구기자를 결합하는 사업으로, 청양의 약점인 숙박시설, 대규모 관광지 부재 문제를 해소한다.


아토피 힐링 에코타운은 아토피 증상이 전 연령대에 걸쳐 증가하는 가운데 대치면 장곡리 아니골 지역에 치유 기반의 사업공간을 마련한다.


김 군수는 “충남도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황톳길 조성, 특화숲 조성, 도림로 특별 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으로, 유명 관광지 선호 형태를 탈피해 개인의 선택과 가치를 중요시하는 맞춤관광이 포스트 코로나 관광 키워드로 부각될 것”이라며 “청양군은 청정한 자연환경의 강점을 가진 만큼 안전관광과 치유관광을 ‘포스트 코로나 관광 전략’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