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코로나19 … 21일째 청정지역 유지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06/04 [13:33]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세종시는 지난달 14일 마지막 환자(#21)가 완치 판정을 받은  이후 21일째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4일 이태원을 비롯하여, 물류센터, 종교계, 학원 등에서 계속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여전히 확산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며 시민들의 주의를 요구했다.


이 시장은 전국적으로 지난 5월 20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생의 등교수업이 시작됐고, 다음 주 월요일(6월 8일)에는 유치원과 초ㆍ중ㆍ고교가 모두 등교하게 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관내에서는 지금까지 학교 내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유증상 학생과 교직원 195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6월 1일부터 어린이집 등원(세종시 관내 348곳)이 시작됨에 따라 어린이를 대상으로 등원 전후 발열체크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이행토록 하고 있다.


또한 대중교통(버스, 택시) 이용자의 마스크 착용, 고위험시설의 ‘스마트 출입명부’ 도입 등이 정착될 수 있도록 시민들게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이 시장은 “코로나19를 차단하기 위해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의 방역수칙을 계속 지켜주실 것”을 거듭 당부했다.


코로나19와 관련 다중시설과 마트 등의 거리두기와 마스크쓰기 방역과 관련한 시민의 질문에 시장이 답하는 시문시답에서,

 

 이 시장은 “정부는 지난 3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하다 생활 속 방역에서 생활속 거리두기를 하고 있어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및 방역과 지침을 해줄 필요가 있다”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필요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고 범칙금 등을 부과할 수는 없지만 다중 이용시설과 마트 등, 출입구에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하는 것을 협조하도록 하겠다”고 말햇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