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유치…일자리창출 청신호

산업부 공모 최종 선정…청양지역에 타운 조성, 지속가능한 성장 도모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04/28 [07:55]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충남도가 영세한 기업의 지속가능한 질적 성장을 돕고, 선순환 사회적경제 일자리를 창출할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유치에 성공했다.

▲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감도  © 한국시사저널

 

충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 ‘2020년도 사회적경제혁신타운 조성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혁신타운은 사회적경제의 협업·네트워킹·혁신을 위한 인적·물적 거점 구축을 통해 통합지원체계 및 지역 사회적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적이다.


충남도는 혁신타운 유치를 위해 지난해 시군 수요조사 및 심사를 거쳐 최종 후보지로 청양군을 선정한 바 있다.


이미 기획재정부 보조금 적격성 심사를 통과했고, 산업부 사전검토위원회 적격성 검토 등의 사전 절차를 마무리했다.


충남도는 이번 선정에 따라 도내 지역사회 기반인 농촌자원과 연계, 사회적경제 제조·유통 혁신거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대상지는 청양군에 있는 구 청양여자정보고등학교(1만 4090㎡터)이며, 본관 리모델링 및 신축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다. 이 곳에서는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지원·교육·판매 등이 동시에 이뤄지며, 융·복합 거점으로 본격 조성된다. 사업비는 총 280억 원(국비·지방비 5대 5)이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한국 최초 농촌형 사회적경제 모델 제시와 혁신타운과 연계한 각 시군 미니혁신타운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도는 향후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의를 거쳐 올해 추가경정예산을 확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준근 충남도 공동체지원국장은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유치는 사회적경제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중요기반이다”라며 “청년 등 고용 취약계층에게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나아가 고령화와 인구감소에 대한 적극적 정책을 통해 균형발전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충남도내 사회적경제 기업은 1035개로 2012년(172개)보다 6배 늘었고, 매출액도 250억 원에서 1859억 원으로 7배 이상 성장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