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코로나19 대응 중점 추진상황’ 발표

양승조 지사, 23일 기자회견…긴급 생활안정자금 대상 넓히고 기간 확대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04/23 [15:48]

▲ 양승조 지사의 브리핑 모습.  © 한국시사저널



- 정부 긴급재난지원급은 전담TF 구성…‘신속 지급’ 준비 체계 가동 -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충남도가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속 지급을 위한 사전 준비 체계를 가동한다.


  양승조 지사는 23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대응 중점 추진상황’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에게 지원 중인 긴급 생활안정자금은 연매출액 3억 원 이하, 매출액 20% 감소 기준은 유지하면서 매출 증빙이 어려운 소상공인도 지원키로 했다.


  20% 매출 감소 증빙 소상공인은 기존 계획대로 100만 원을 모두 지원하고, 매출 감소를 입증하지 못할 경우에는 절반인 50만 원을 지원한다.


  실직자에 대한 긴급 생활안정자금은 당초 2∼3월 실직에서 4월 22일까지로 기간을 확대한다.

  소상공인과 실직자 지원 계획 변경에 따라 접수 기간은 오는 24일에서 다음 달 8일까지 2주를 연장한다.


  22일 현재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급액은 502억 5500만 원으로, 지원 계획으로 잡은 1500억 원의 33.5%에 달한다.


  양 지사는 “세계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라는 IMF의 진단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골목상권의 어려움과 경제적 손실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하고 위태롭기만 하다”며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전 국민 지급으로 가닥이 잡힌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은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지급을 완료키로 했다.


  이를 위해 도는 도 공무원 5명으로 전담 TF팀을 꾸려 사전 준비 활동을 펴고 있다.


  도내 긴급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은 96만 3000여 가구이며, 소요 예상액은 6024억 원이다.


  양 지사는 “정부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이 확정되면, 그 어떤 지역보다 빠르게 지급할 수 있도록 TF를 중심으로 지급 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충청남도 농어민수당은 22일부터 오는 28일까지 대상자 검토 작업을 거쳐 오는 29일부터 지급을 시작한다.


  대상은 14만 5000농가이며, 지원 금액은 743억 원이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복지시설 인건비, 경로당과 복지관 등의 프로그램 관리사 지원,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를 즉시 지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은 6만 6330가구 중 1만 1781가구에 69억 3600만 원을, 아동양육 한시지원은 11만 5723명 중 8만 6018명에게 344억 7000만 원을 지원했다.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는 2607가구 중 484가구에 2억 8400만 원을 지급했다.


  양 지사는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이 마이너스 6.8%로 급락하고,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마이너스 3%로 전망했다”라며 “이 같은 미증유의 상황과 새로운 위기 속에서 우리 대한민국은 모범사례를 이끌며 세계를 선도하고 있고, 대한민국이 가는 ‘K방역’의 중심에는 우리 충청남도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도민 여러분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끝까지 맞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