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지역화폐 여민전 한 달 만에 79억 팔렸다

시민 3만 1,805명 카드 발급…6월까지 300억 판매키로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04/06 [14:01]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발행하는 지역화폐 여민전이 출시 한 달 만에 시민 판매액만 총 79억 원을 기록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여민전 카드 발급자는 3만 1,805명으로, 세종시 전체 성인 인구 25만 6,592명(3월 기준)의 12.4%에 육박한다.

여민전 출시 한 달 만에 세종시민 성인 10명 가운데 1명 이상이 여민전 카드를 발급받은 셈이다.

지난 한 달간 전체 판매액도 시민 판매액 79억 원에 정책발행분 5억 5,000만 원을 더해 총 84억 5,000만 원에 이른다.

이처럼 여민전이 큰 인기를 끌면서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 문제를 시급히 해소하고자 오는 6월까지 시민에게 300억 원을 판매할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여민전 출시기념으로 3월 한 달 간 시행할 예정이던 10% 캐시백 이벤트도 오는 6월 30일까지 3개월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여민전카드 사용자와 일일 판매액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임을 고려해 안정적인 판매와 지속적인 상권 활력 제고를 위해 월별 발행 한도를 설정해 운영한다.

월별 발행 한도액은 3월 64억 원(완판), 4월 88억 원, 5월 88억 원, 6월 60억 원 등 총 300억 원이다. 월별 한도가 초과되면 다음 달까지는 여민전을 구입할 수 없다.

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공공기관, 기업 등을 대상으로 여민전 참여를 지속적으로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여민전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은 물론 시민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 어려운 시기를 여민전이 담고 있는 참여, 상생, 세종사랑의 공동체 가치와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