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기숙사 격리 중국 유학생 4명 첫 퇴소

총학생회장 참석 축하 꽃다발 전달‧‧‧“학교 배려에 감사”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03/12 [01:04]

▲ 청주대학교 기숙사에 2주간 격리됐던 중국 유학생 중 4명이 10일 처음으로 퇴소했다. 사진은 김종우 총학생회장(사진 오른쪽)과 박대현 총대의원회의장(사진 왼쪽)이 퇴소를 한 중국 유학생에게 꽃다발을 건넨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청주대(총장 차천수)는 코로나19로 인해 기숙사에 격리됐던 중국 유학생 중 처음으로 4명이 10일 퇴소했다고 밝혔다.


 청주대 기숙사(예지관)에 격리됐던 27명의 중국 유학생 중 지난달 24일 입소한 양이룬, 왕명위엔, 리치, 차이은훼이 등 4명이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치고 퇴소해 중국 유학생을 위한 기숙사(우암마을)에 입소했다.


 이들 중국 유학생 4명은 지난 2주동안 철저한 자가격리를 하며 하루 2회에 걸친 자가검진 등을 통해 증상이 없어 무사히 퇴소할 수 있었다.


 이날 김종우 총학생회장과 박대현 총대의원회의장은 기숙사 격리를 마치고 퇴소한 중국 유학생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며 축하했다.


 김종우 총학생회장은 학교의 지시를 잘 따르고 무사히 격리를 마친 유학생 친구들에게 1만2천 학우를 대신해 축하의 말을 전달했다.


 이날 퇴소한 리치(李琪‧중국 하남성 개봉시)는 “격리기간을 마치고 무사히 퇴소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격리기간 동안 불편함 없이 모든 것이 만족스러웠으며, 학교에서 필요한 생활용품도 사주고 매일 챙겨주는 식사도 맛있었다”고 말했다.


 리치는 또 “기숙사 시설도 좋아서 전혀 불편함 없이 잘 지냈으며, 학교의 배려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곽노준 청주대 국제교류처장은 “답답했던 격리 기간을 잘 견뎌준 학생들에게 감사하다”라며 “앞으로 순차적으로 격리 기간을 마친 중국 유학생들이 퇴소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청주대는 중국 유학생 중 172명이 입국해 생활중이며, 이 중 기숙사에 23명, 외부격리 22명 등 45명이 격리 중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