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개강 후 2주간 비대면 원격 수업

코로나 차단 위해 16~27일까지···모바일로 어디서든 학습 가능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03/04 [11:13]

▲ 청주대학교 정문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청주대(총장 차천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학 개강에 따른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 2020학년도 1학기 개강일 이후 2주간 원격수업을 진행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당초 3월2일에서 16일로 2주간 개강을 연기한 청주대는 개강 이후 2주간(3월16~27일) 등교에 의한 집합수업을 하지 않고 원격수업을 진행해 최대 한 달간 학생들의 교실 내 접촉을 차단키로 했다.

 

 청주대는 학내 사이버강의 시스템(EDELWEIS)을 통해 모든 수업을 모바일로 어디서든 학습할 수 있다. 또 진행한 수업 내용을 녹화해 복습도 가능하다.

 

 이에 따라 청주대는 2000여 개 강좌에 대해 기존 강의 온라인 콘텐츠를 활용하거나 개별 강사가 온라인 녹화 프로그램을 활용해 직접 제작하는 방안, 교내 강의실과 스튜디오를 활용해 강의를 촬영하는 방안, 실시간 영상 강의를 실시하는 방안 등을 통해 원격강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청주대는 이미 원격수업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확보했으며, 이미 교수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로 수준 높은 수업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주대 재학생은 또 원격수업과 관련해 학생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원격 강의의 질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한편 청주대는 오는 14~15일 입소 예정이었던 생활관의 경우도 28~29일로 2주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청주대 관계자는 “우선 개강 후 2주간 비대면 수업인 원격 강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며, 앞으로 감염병 전파 추이를 지켜본 뒤 추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며 “개강 연기로 부족한 수업일수는 보강수업이나 원격강의 등을 통해 차질없이 학사일정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